HOME > 경기도 > 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새로운 경기도사 편찬 추진... 2009년 경기도사 편찬위원회 해체 이후 연구활동 줄어
도사편찬 위한 제도적 근거와 틀 마련 … ‘경기도사 편찬기획단 설치 TF운영’ 관련조례 개정 추진
 

[경인신문 최철호 기자] 경기도가 ‘경기도사 편찬’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 2009년 당시 경기도사 편찬위원회를 해체하여 경기도관련 연구 활동이 저조했다. 이에 경기도민의 동질성과 정체성,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고취시키고자 경기도사를 재추진하기로 했다.

 

▲ 경기도사 편찬 추진 (사진제공 - 경기도)     © 경인신문


장영근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30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새로운 경기도사 편찬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장 국장은 “천년의 역사를 품은 경기도는 현재 모든 면에서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고 있으며, 경기도 인구도 어느덧 1,360만을 넘어섰다”며 “경기도의 역사, 위상 그리고 변화된 환경 속에서 경기도 문화가 담고 있는 가치를 발굴하고 보존하고, 도민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공동체 의식도 필요해지고 있다”며 경기도사 편찬 추진이유를 설명했다.

 

장 국장은 이어 “경기도에 대한 기록과 연구는 필요에 따라 사라지고 생기는 것이 아니라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경기도는 도사편찬에 앞서 법적 근거와 제도적 틀부터 우선 마련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도는 먼저 11월부터 ‘경기도사 편찬기획단 설치 TF팀’을 구성,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TF팀은 내년 초까지 관련 조례와 시행규칙을 제정하고, 도사편찬을 위한 상설전담 조직 구성안을 마련하는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2020년 상반기 구성되는 편찬기획단은 도사편찬뿐만 아니라 희귀‧소멸 자료수집 및 DB구축‧관리, 주요 도정자료 수집 및 ‘도정일지’ 제작, 도내 31개 시·군 역량강화를 위한 실무교육 및 학술대회 개최, 시군 발간도서의 교정 및 정보오류 정정 등 다양한 역할을 통해 경기도 역사자료의 신뢰성과 정밀도를 높여나가는 작업을 수행한다.

 

▲ 장영근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이 새로운 경기도사 편찬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제공 - 경기도)     © 경인신문


20명 이내의 각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경기도사편찬위원회’도 구성해 운영한다. 위원회는 경기도사 편찬을 위한 자료수집 체계 및 방법 제시, 내용과 범위 결정, 수집 자료의 심사 및 검토 등을 통해 ‘경기도사’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역할을 맡는다.

 

보다 깊이 있고 폭넓은 범주의 새로운 경기도사 편찬을 위해 ‘젊게’, ‘함께’, ‘쓰임 있게’ 등 3가지 주제의 ‘3대 추진방향’도 수립했다.

 

도는 우선 자료 수집 발간보다는 젊은 세대의 관점을 적극 반영함으로써 경기도사를 ‘젊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또 31개 시·군과의 적극 소통을 통해 도민 의견을 수렴하는 ‘도민과 함께’ 만들고, 새롭게 편찬하는 경기도사가 서고용이 아닌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 ‘활용도와 신뢰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장 국장은 “새로운 경기도사는 도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동질성 회복과 더불어 정체성을 뚜렷하게 할 것이며, 경기도사가 담아내는 다양성과 역동성은 경기도의 미래를 여는 에너지가 될 것”이라며 “경기도가 새로운 문화의 발원지이자 다양한 문화를 담아내는 구심체로서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953년 ‘경기도지편찬위원회’를 구성해 편찬에 착수, 지난 1955년 전국 최초로 ‘경기도지(上)’를 간행한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10/31 [13:00]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기도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