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기도 >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야, `4대강.GTX' 놓고 공방
野, 김문수 지사 집중 견제..與 `엄호'
 
▲     © 인터넷서울일보

국회는 13일 국토해양위와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외교통상통일위 등 3개 상임위별로 소관 부처를 상대로 국정감사를 벌였다.

국토해양위의 경기도 국감에서는 한나라당 내 차기 대선주자 중 한명으로 꼽히는 김문수 경기지사를 상대로 4대강 사업과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건설, 한류월드 등 도내 대규모 개발사업 등을 놓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졌다.

특히 여야는 앞서 진행된 국감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4대강 사업으로 인한 농작지 감소와 토지보상, 예산 문제 등을 놓고 충돌했다.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4대강 외에도 김 지사의 공약이자 경기도의 핵심사업인 GTX 사업의 타당성을 놓고 야당 의원들의 송곳 질의가 쏟아졌다.

4대강 사업과 관련, 민주당 김진애 의원은 "`경기도 강변살자' 사업 중 한강뱃길을 연결하겠다는 계획은 4대강 사업에 편승해 운하를 조성하겠다는 것으로 수변공간 난개발과 팔당 상수원 악화를 초래할 것"이라며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의원은 "경기도는 지난 7월 4대강 홍보책자에 유기농법이 발암물질을 생성한다는 내용을 실은 데 이어 8월부터는 유기농이 식수원을 오염시킨다는 라디오 광고를 하고 있다"며 "허위사실에 대해 사과하라"고 질타했다.

이에 한나라당 장광근 의원은 "최근 4년간 경기도의 수해피해 규모는 849억에 이르고 복구비는 1천816억원에 이른다"며 "사후약방문식 피해복구 대신 이상기후에 따른 근본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4대강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GTX를 사업을 둘러싼 공방도 뜨거웠다.

한나라당 백성운 의원은 "GTX는 사회 전 분야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크고 막대한 사업비가 소요되는 만큼 국가가 시행 주체가 돼 하루빨리 건설해야 한다"며 조속 추진을 촉구했다.

이에 민주당 최규성 의원은 "GTX는 12조원이라는 엄청난 사업비로 재원 확보에 어려움이 많다"면서 "김 지사가 경제적 타당성은 고려하지 않은 채 차기 대권을 노리고 추진하는 정치적 사업 아니냐"고 몰아붙였다.

한편 이날 문방위의 대한체육회 등에 대한 국감에서는 비인기 종목에 대한 부실 지원과 선수관리 문제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0/10/13 [14:42]  최종편집: ⓒ 경인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